본문 바로가기

사회 정보

경주 스쿨존사고 정리


#. 경주 스쿨존사고 사건정리



경북 경주에서 SUV 차이 자전거를 탄 초등학생을 쫓아가

 뒤에서 추돌한 것으로 의심되는 사건이 

발생해 논란이 확산되고 있습니다.

경주경찰서 등에 따르면 지난 25일 오후 1시38분쯤 경주시 

동천동 한 초등학교 인근 도로에서 흰색 SUV 차이 앞서가던

 자전거 뒷바퀴를 추돌했습니다.





이 사고로 자전거를 타고 있던 A군(9)이 쓰러지면서 

다리를 다쳐 지금 병원에서 치료받고 있습니다.

피해 학생의 가족들은 경찰 조사에서 "아이가 가해 운전자의 자녀

 B양과 함께 놀다가 때렸는데 사과 없이 떠나자 

가해 운전자가 200여m 가량을 쫒아와 고의로 사고를 냈습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피해 어린이의 누나라고 밝힌 C씨도 지난 26일 자기자신의

 SNS에 "상대 아이 어머니가 자전거를 타고 가던 동생을 중앙선까지

 침범합니다면서 차로 쫓아가 고의로 들이받았습니다"고 주장했습니다.

C씨는 "보통 코너 구간은 서행하고 무언가 부딪힌 느낌이 들면 

브레이크를 밟지만 영상 속 운전자는 오히려 자전거

 바퀴와 아이 다리가 밟힐 때까지 엑셀을 계속 밟았습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온라인 카페에는 관련 영상이 곧 퍼지며 논란이 확산되고 있습니다.

한편, 경찰은 B양의 엄마인 SUV 운전자를 대상으로 정확한 

사고 경위와 고의성 여부를 조사하는 한편, 스쿨존 인근서

 발생한 사고인 만큼 '민식이법' 저촉 여부도 살펴보고 있습니다.





초등학교 인근 도로(스쿨존)에서 승용차가 자전거를 탄

 9세 아동을 들이받는 사고가 발생해 경찰이 조사에 나섰습니다. 

소셜미디어에선 가해 차이 고의로 사고를 냈다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이 일었다고합니다.





26일 경주경찰서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1시 40분경 경주시 

동천초등학교 인근의 한 도로에서 스포츠유틸리티차(SUV)이

 모퉁이를 돌아 앞서가던 초등학생 A 군(9)의 자전거를 덮쳤습니다.

이날 온라인에 확산된 폐쇄회로(CC)TV 영상을 보면 SUV 

차는 좁은 도로를 다소 과격하게 진입해 앞서가는 초등학생

 자전거를 받아 쓰러트리고 몇 미터를 더 나아간 다음에야 멈췄습니다.





차가 덜컹거리며 멈추는 상황으로 보아 자전거를 타고

 넘은 것으로 추정됩니다. 

차가 멈춘 후 한 여성이 내리는 모습도 찍혀 있습니다.

이 사고는 이날 인스타그램에 피해 아동의 누나라고 주장하는

 이가 CCTV영상과 함께 올리면서 알려졌습니다.





글쓴이는 “(사고에 앞서) A와 B의 실랑이가 있었고,

 (이후) B의 엄마가 중앙선까지 침범합니다면서 차로 쫓아가 

자전거 타고 가던 A를 들이받은 사고”라고 주장했습니다. 

쫓아간 거리가 200m라는 주장도 덧붙였습니다.

A 군은 다리를 다쳐 지금 인근 병원에 입원 중이라고 글쓴이는 설명했습니다.





이 영상은 유튜브 등 internet에서 확산되고 있습니다.

사고를 낸 운전자가 ‘A 군이 딸을 때려놓고 사과도 하지 않는다’며

 차로 쫓아갔습니다는 보도도 있었다고합니다.

이에 대해 경주경찰서 관계자는 동아닷컴에 “스쿨존에서 일어난 

사고는 맞고, 고의 사고인지 아닌지는 지금 조사 중에 있습니다. 

알려진 내용은 경찰에 공식 접수한 게 아니고, 

언론에 먼저 제보한 것 같다”라고 설명했습니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 경위와 고의성 여부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글은 여기까지 입니다.

행복한 하루 되시고 몸 건강 유의 하시기 바랍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사회 정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서울역 묻지마 폭행 정리  (0) 2020.06.02
미국폭동 피해  (0) 2020.06.01
경주 스쿨존사고 정리  (0) 2020.05.26
최신종 범행 기록  (0) 2020.05.22
소행성 총정리  (0) 2020.05.20
모더나 백신 정리  (0) 2020.05.18